Scroll to Top

Tags Results.

Tags Results for Apple : 52 articles


View all posts in Slash.Dash
Tagged : , , Scroll to Top

View all posts in Slash.Dash
Tagged : , , Scroll to Top

View all posts in Slash.Dash
Tagged : , Scroll to Top

View all posts in Slash.Dash
Tagged : , Scroll to Top

제가 이 직업을 가지고 있는 이유는 하나입니다. 저도 여러분과 같은 소비자이기 때문이에요. 저는 이 제품들을 사랑해요. 이 회사를 사랑하고요.저는 이 회사가 할 수 있는 한 최고의 애플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최고의 애플이 될 수 있는 한가지 방법은 바로 위험을 감수하는 거죠. 그리고 다른 회사들이 하려고 하지 않는 일들을 생각해내는 거고요.

전 아직 기억나요. 우리가 플로피 디스크를 없애버렸을 때도 똑같은 반응이었죠. 여러분들도 기억하실거에요. 아주 똑같아요!

저는 텍사스에 있는 회사(Dell)와 다른 지역에 있는 회사에서 일하는 친구들과 같이 앉아있었는데요, 그들이 이렇게 이야기했어요.

“와, 나는 네가 정말 부러워.우리는 그렇게 못해! 절대 못해. 우린 위험을 감수할 수 없어. 왜냐하면 만약 세상이 위험을 받아들이지 않는 세상이 되어서 우리가 아무것도 빼지 못하게 한다면… 만약 Dell은 플로피 디스크가 없는데 도시바는 있다면, 다들 그냥 도시바를 살꺼야.

왜냐하면 너희 사용자들은 네가 뭔가 전혀 다른 방식으로 시도를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잖아. 너희 말을 듣고 시도를 해본다고.그리고 너네가 그 타협점으로 외장 드라이브를 몇년동안 만들어야 한다고 해도, 그렇게 하면 되는거야. 그 대신 너희는 변화를 하고 앞으로 나아가잖아.

그게 이번 새 맥북의 경우에도 똑같이 적용이 되는거에요. 위험을 감수하죠. 물론 어떤 사람들은 그 제품이 그들에게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할거에요.

사용자 만족도는 더 이상 좋을 수 없어요. 사려는 사람도 많고요. 여기도 새 맥북을 사시고 마음에 들어하시는 분들이 있나요? 네, 그게 바로 제가 원하는 애플이에요. 저는 애플이 대담하게 위험을 감수하고,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고 공격적이 되길 원해요.

WWDC이후 열린 John Gruber와 Phil Schiller의 인터뷰 영상전문 스크립트이다.

종종 애플 임직원들의 인터뷰를 보면 애플의 철학과 마주하게 된다. 소비자들이 생산자에게 기회를 주는 회사가 전세계에 몇이나 될까. 위험을 감수하며 대담하게 공격적일수 있는 회사는 또 얼마나 될까.

또 그것을 소비자들에게 천명(clarification) 할 수 있는 회사는 얼마나 될까.

I’m in my job for one reason: because I’m a customer like all of you. I love these products. I love this company. I want this company to be the best Apple can ever be.

And one of the ways it can be the best Apple can ever be is to take bold risks, and try to think of new things that others aren’t willing to do.

I remember that—I mean, this is all the same mentality. I remember when we took out the floppy. Oh, I’m sure many of you all do too. It’s the exact same thinking!

I sat in the room with friends of mine who worked at… other companies in Texas and other places, and they literally said, “Oh my god, I’m so jealous. We can’t do that. We can’t do that! We can’t take the risk. Because if the world is going to be risk-averse, and doesn’t want us to take away anything… Then, y’know, if Dell doesn’t have a floppy but Toshiba does, they’ll just buy the Toshiba, they’re all the same—except if you’re missing one thing, no one will buy your stuff! You’re so lucky.

You make something where your customers give you the opportunity to try something in a completely different way, and they listen to you and they try it. And if you have to adjust and make an external drive for a couple of years, great, you’ll do it, but you get to make that change and move on.

That’s the embodiment of this new MacBook: Which is, take a bold risk; maybe some people will think it’s not perfect for them yet, but for a surprising number of people, it’s already their future laptop. The customer satisfaction is off the charts on it. Customer demand is great. Does anyone here have a new MacBook and love it?

Yeah. So, that’s the Apple I want. I want an Apple that’s bold and taking risks and taking new things and being aggressive.

via. imore

View all posts in Intangible
Tagged : , , Scroll to Top

View all posts in Slash.Dash
Tagged : , , Scroll to Top

애플워치, 발매일에 맞춰 3종의 60초 광고를 선보이다.

애플 워치를 위한 진정한 의미의 광고와 함께 애플 워치가 출시되었다.

이 광고에서 애플은 제품의 기능에 대한 핵심을 보여주기보다 애플 워치가 얼마나 수많은 방법을 통해 당신의 일상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지를 부각시킨다.

사실 이 광고는 제품 데모가 필요했던 아이폰의 초기 광고와는 다르게 최근의 아이폰 광고와 훨씬 닮아있다.

즉, 우리의 일상에서 애플 워치와 같은 기기가 얼마나 유저에게 즉각적이며 원활한 가치를 제공해주는지를 보여주는 장면들 말이다. – 상거래나 피트니스, 심지어 연인간에서까지 그것은 훨씬 쉽고 가치있게 만들어준다.

이 광고는 매우 뛰어나다. 그리고 우리 일상의 대부분의 것들을 커버하고 있다.

그것은 당신이 이 180초짜리 광고에서 (애플 워치를 구입할 말한) 합리적인 이유를 발견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의미한다. 비록 당신이 감성적인 이유만으로 애플 워치를 구매하지 않겠다고 하더라도 말이다.

Adweek, Tim Nudd의 기사이다.

개인적으로 워치류의 디바이스에 대한 매력은 제로에 가까웠고 애플이 제공하려는 UX 역시 기존의 것들과 얼마나 다를까를 의심했었다.

하지만 iPad가 그러했듯 – iPad가 iPhone 4개를 붙여놓은 것과 뭐가 다르냐는 Geek들의 불평에도 iPad는 PC 킬러로 성장했다. - 애플 워치의 성공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어 보인다.

특히 이 광고들은 지금까지의 애플 광고 중에 가장 뛰어난 광고가 아닌가 한다.

Tim Nudd의 말대로 이 광고들에서 애플은 제품의 기능을 나열하기보다 그것에서 오는 편리함을 보여주고 있으며 그것들의 유용함을 “발견”할 수 있도록 보여준다.

특히나 꽤나 신선했던 삼성의 갤럭시 기어 광고와 이 광고를 비교해보면 비슷한 제품을 두 회사가 어떻게 다르게 생각하고 있는지가 확연히 느껴진다.

Apple Watch Gets Three Grand 60-Second Spots for Launch Day

The Apple Watch is here, and with it come the first true commercials for the device.
And they’re less about the nitty-gritty of product features and more about how the watch will fit seamlessly into your life—and improve it in innumerable ways.

They bear little resemblance to the early iPhone ads, in which Apple felt the need to give a product demo.
Indeed, they’re much more like more recent iPhone spots, offering montages of life scenes in which the device is seen offering immediate and seamless value to the user—making things like commerce, exercise and even love that much easier and more rewarding.

The ads are very nicely shot, though, and they cover a ton of ground.Which means you’re likely to find some reason in these 180 seconds to want an Apple Watch for practical reasons—even if you don’t already want one for emotional ones.

via. Adweek

View all posts in Intangible
Tagged : , , Scroll to Top

View all posts in Slash.Dash
Tagged : , Scroll to Top

애플은 하는데 왜 당신은 못하지?

Shot on iPhone 6. 이 캠페인은 너무나 심플하고 미니멀하며 그들은 심지어 ‘an’이라는 단어마저 지워버렸다. 애플에서 일하는 그 똑똑한 친구들은 당신네 회사의 평범한 광고인들과는 확연히 다르다.

사실 (요즘) 마케팅 시장은 좀 문제가 있는 것처럼 보인다. 대부분의 광고에 에이전시들은 너도나도 커뮤니케이션 전략을 가장해 서로 온갖 종류의 기술적 사기와 스펙 홍보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

그런데 좀 아이러니하게도 애플과 같은 테크 회사가 그들에게 광고가 어떤 것이야 하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웃기지 않나? 문명이래 가장 성공한 회사가 신문, 포스터, TV 같은데 자신들의 광고를 집중한다는 게 말이다.

어쨌든 올해 당신이 볼 최고의 캠페인이며 그중에서 가장 어려운 그것. “포스터 “를 보자.

이 광고는 믿기 힘들 정도로 간단하다. 바로 아이폰 6가 멋진 카메라를 가졌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건 훌룡한 데모 광고이다.

카메라가 가지고 있는 능력을 광고하는데 멋진 사진을 찍고 그것들을 포스터 사이즈로 출력해 보여주는 것보다 더 좋은 방법이 있을까?

고해상도와 프로세서, 렌즈의 퀄리티를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실제 예제들. 죽이지 않나?

이 광고들은 믿고 기억하게 만든다. 왜냐하면 이게 멋지기 때문이다. 또한 아름답기까지 하다. 그리고 다른 모든 광고 회사들이 떠들어 대는 헛소리들도 없다.

멍청한 잡소리들도 없고 multiple 로고도 없다.(확신하건대 어떤 녀석이 Instagram, Snapseed, VSCO Cam, Mextures, Afterlight, Filterstorm Neue, Camera+, Flickr, Instaflash Pro, olloclip Photo Lens과 Adobe Photoshop Express 로고를 포스터에 박아 넣으려는 멍청한 딜을 하려고 했을 것이다. 로고를 넣었다면 이걸 보는 사람도 없을 것이고 포스터가 주는 임팩트를 완전히 망가뜨렸을 것이다.)

포스터에는 Pack Shot(광고를 위한 제품 사진)도 없고 부연 설명도 없다. 이미지와 싸우는 의미 없는 타이포그래피도 없다.

그 포스터보다 더 나은 브랜드는 없는 것이다.

언젠가 광고 회사들은 브랜딩에 대해 배울 것이다. 그것은 멍청하게 커다란 로고 사이즈가 아니라 커뮤니케이션의 질과 구조에 관한 것이며 Good design이라는 것을 말이다.

이 캠페인은 사진에 관한 것이다. 그러므로 아트디렉션은 모두 사진이 된다.

이미지는 모두 유명한 사진작가가 아닌 우리가 한 번도 들어보지 못한. 아마추어다.

그렇게 함으로써 더 나아가 이 굉장한 카메라는 더 많은 것을 보여준다. ‘그들이 할 수 있다면 당연히 나도 할 수 있어.’라고 말이다.

하지만 이 광고는 또 다른 중요한 사실을 보여준다. 바로 광고 회사들이 사회적 책임을 가지고 있다는 것 말이다.

나는 진심으로 이런 임펙트 있는 포스터 광고들이 도시환경을 개선하고 광고 소비자들의 더 나은 생활을 만들 것이라고 생각한다.

당신이 지금 일하는 캠페인은 어떤가?

CR에 기고된 Paul Belford의 칼럼이다.

“언젠가 광고 회사들은 브랜딩이 커다란 로고 사이즈가 아니라 커뮤니케이션의 질과 구조에 관한 것이며 Good design이라는 것을 배울 것이다.(When will advertisers learn that branding is all about the quality of the communication, the hierarchy of the communication and good design. Not the biggest logo size.)”

소름끼치도록 동감한다.

If Apple can, why can’t you?

Shot on iPhone 6. A campaign so simple and minimal they even dispensed with the word ‘an’. Those clever folks at Apple certainly think different(ly) to your average advertiser.

We seem to be living through an unfortunate blip in the world of marketing. Where most ad agencies are cynically scrambling to out-bullshit each other with all manner of tech gimmickry and scam product innovations masquerading as communications strategies.

Somewhat ironically, it takes a tech company to show them how advertising should be done.

Funny isn’t it, how the most successful company in the entire history of civilisation concentrates their advertising budget on press, poster and TV?

Anyway, back to one of the best campaigns you’ll see this year. Maybe even the best. In the hardest medium of them all. Posters. These deceptively simple ads inarguably demonstrate what a fantastic camera the iPhone 6 has.

These are basically great demo ads (remember them?).

And what better way to demonstrate the potential of the camera than to take wonderful photos and blow them up to poster size?

Persuasively illustrating the quality of the lens, the power of the processor and the high resolution. I’m sold.

This is advertising you can actually believe and remember. Because it’s impressive.It’s also beautiful. And devoid of all the ugly crap that advertisers invariably inflict on us.

No dumb embarrassing end-line. No multiple logos(I’m certain that anyone else would have done some sort of stupid deal that would have demanded a row of Instagram, Snapseed, VSCO Cam, Mextures, Afterlight, Filterstorm Neue, Camera+, Flickr, Instaflash Pro, olloclip Photo Lens and Adobe Photoshop Express logos across the base of these posters. Logos that no viewer would ever take in and would completely ruin the impact).

There’s no pack shot. No small print. And no crass typography fighting the image. Yet these posters couldn’t be better branded.

When will advertisers learn that branding is all about the quality of the communication, the hierarchy of the communication and good design. Not the biggest logo size.

The campaign is all about the pictures, so the art direction becomes all about the pictures.

Images not by famous photographers but by people we’ve never heard of. Amateurs. Thereby further demonstrating what a great camera it is – if they can do it, then surely so can I. But these ads also demonstrate one other important thing. That advertisers have a social responsibility. I would strongly argue that truly effective poster advertising like this improves the urban environment and brightens the viewer’s day by its presence.

Will the campaign you’re working on right now do that?

via. Creative Review

View all posts in Intangible
Tagged : , , , Scroll to Top

View all posts in Slash.Dash
Tagged : , ,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