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oll to Top

Tags Results.

Tags Results for Articles : 19 articles


View all posts in Intangible
Tagged : , Scroll to Top

View all posts in Slash.Dash
Tagged : Scroll to Top

View all posts in Slash.Dash
Tagged : , Scroll to Top

웹디자인이 죽었다고? 아니, 그렇지 않다.

아니다, 웹디자인은 죽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솔루션들이 죽었을 뿐이다.영혼 없는 테마들과 허접한 스킨 따위가 죽었을 뿐이다. 우리의 솔루션은 더 좋아지고 더 영리해져야 한다.유행을 따르는 것과 프레임워크, 템플릿을 줄이고 스토리텔링과 개성은 살려야 한다. 유저들은 훌륭한 스토리와 이미지를 갈망하며 훌륭한 비주얼디자인과 레이아웃에 열광한다.그들은 독창적이며 끝내주는 사용자 경험을 절실히 원하고 있다. 바로 이것이 주목받는 웹사이트를 만들 수 있는 우리의 전략인 것이다.

smashingmagazine에 게제된 Vitaly Friedman의 칼럼이다.

개인적인 경험으로도 프레임워크나 템플릿들을 처음 접했을때의 느낌은 편리함이였다. 그리고 그것이 곧 모든것의 정수(Core)가 되는 듯한 착각에 빠졌다.현재 컨텐츠 유통의 대세인 App을 보아도 그렇다.

편리함, 단순함, 즉각성.

확신하건데 이것들이 정수(Core)가 될리가 없다.

우리를 움직이게 하는 것은 방금 퍼블리싱된 컨텐츠가 아니라 지금도 나를 가슴뛰게 하는 이야기들이다.

“Web Design Is Dead.” No, It Isn’t.

No, web design isn’t dead. Generic solutions are dead. Soulless theming and quick skinning are dead. Our solutions have to be better and smarter. Fewer templates, frameworks and trends, and more storytelling, personality and character. Users crave good stories and good photography; they’re eager for good visuals and interesting layouts; they can’t wait for distinctive and remarkably delightful user experiences. This exactly should be our strategy to create websites that stand out.

via. smashing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