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oll to Top

Tags Results.

Tags Results for Mobile : 31 articles


View all posts in Slash.Dash
Tagged : , , Scroll to Top

View all posts in Slash.Dash
Tagged : , , Scroll to Top

View all posts in Awesome
Tagged : , , , , Scroll to Top

View all posts in Slash.Dash
Tagged : , , Scroll to Top
Day One.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어플리케이션은 모바일이건 웹이건 시스템이건 “Light, Easy, Seamlessly”의 범주를 벗어나지 않는 것들이다.

그래서 DropBox, SimpleNote등을 좋아했고 공짜라고 해서 쓸데없는 어플들을 무턱대고 설치하는 것보단 내가 필요한, 또 잘꾸며진 웹사이트들의 모바일 북마크를 오히려 더 선호하곤했다.

그러던중 iOS나 맥에서 매우 유명한 이 DayOne이란 어플이 일시무료로 세일한다는 소식을 접했고 냉큼 다운받아 설치했다.
사실 워낙 유명한 어플이고 주변의 평도 굉장히 좋은 편이였지만 “일기”라는 플랫폼이 나에게 필요한가?(사용하지도 않을 앱들을 Misc.라는 폴더에 또 처박아 둘 것인가..?)라는 생각때문에 그동안 구매 할 생각은 그다지 없었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하자면 매우 훌룡하다.

Day One은 iCloud나 DropBox와 Sync되고 (DropBox와 맥의 Sync라면 어느정도인지 다들 공감하리라 생각한다.) 일기를 작성한 시간의 위치, 날씨등도 마크업 형태로 표현된다.
또한 마크다운을 지원하고 M7모션센서도 지원하지만 그 모든것들이 컨텐츠를 방해하지 않도록 구성되어있다.
iOS와 맥시스템과의 싱크는 물론이고 세세한 정보들을 일목요연하게 보여주는(쓸데없는 기능들에 빠지지 않은) 노력도 돋보인다.

특히 VSCO Cam.과 Dayone의 조합은 기록의 재미를 더해준다.

개인적으로 나이가 들면서 가장 중요하게, 소중하게 생각하는게 바로 “기록”이다.
잠깐씩 해외에 있을때 기록의 중요성에 대해 실감하게 되었고 무엇보다 인간이 평생동안 살아가는 날이 고작 30000일도 채 되지 못한다는 말을 들었을 때 그 중 “하루”의 소중함을 절감하게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실 고등학교때를 제외하곤 일기를 꾸준히 써본 기억이 별로 없기 때문에 일기보다는 “노트”에 집중했었는데…
이 DayOne이라는 어플리케이션 덕분에 요즘엔 하루를 기록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어플리케이션인 Simplenote이후…
정말 쓸만한, 값어치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발견했다.

Day One is a journaling app for the iPhone, iPad and Mac. Record life as you live it. From once-in-a-lifetime events to everyday moments, Day One’s elegant interface makes journaling your life a simple pleasure.

CAPTURE MEMORIES AND PHOTOS

  • Superior writing experience
  • Clean, distraction-free interface
  • Quick entry window in menu bar (Mac version)
  • Multi-Markdown text formatting
  • Full screen mode
  • Privacy passcode lock
  • Photographic entries
  • Command-line interface for power users
  • Context
    Each Day One entry automatically tracks:

  • Photo EXIF data
  • Temperature and weather data
  • Locations (GPS and Foursquare Places)
  • Time and date
  • Activity data – Motion and step count (iPhone 5s)
  • Music playing
  • Encouragement

  • Customized writing reminders
  • Inspirational quotes and questions (Mac version)
  • Organization

  • Search by keyword
  • Create tags and #hashtags
  • Star favorite entries
  • Browse past entries by calendar, timeline, maps, and more
  • Archive and Backup

  • Sync entries across all your Mac devices with Dropbox or iCloud (iOS sync with purchase of iOS app)
  • PDF export (with date range and tag filters) and Printing
  • Automated local backups
  • Sharing

  • Tweet entries
  • Check-in with Foursquare (iOS version)
  • Email entries (PDF, HTML, or Plain Text)
  • via. Day One.

    View all posts in Intangible
    Tagged : , , , , Scroll to Top
    {"message":"Bad credentials."}

    View all posts in Awesome
    Tagged : , , , Scroll to Top

    몇년간 애플의 WWDC 키노트구글 I/O등에서 공통적으로 자주 등장하는 단어가 있는데 다름아닌 Seamless, Seamlessly이다.

    즉, 더이상 하드웨어의 속도경쟁에 집중하기보다는 사용자/제작자의 컨텐츠를 얼마나 유용하게 제공하는 환경을 갖추느냐가 그들의 과제이다.

    개발자들을 위한 테스트플라이트나 Metal같은 새로운 환경, Swift같은 새 언어, 맥과 iOS기기간의 연동, Health Kit에서 보여지는 관련업계와의 연동등은 개발자, 사용자, 사업자들에게 “당신들의 도움이 필요하다”라는 직접적인 구애이며 “더 나은 환경”이라는 애플의 요구와 목적에도 부합한다.

    가장 인상깊었던건 키노트 시작을 앱스토어에 업로드하는 앱개발자들을 위한 영상을 준비하고 팀쿡이 키노트 말미에 “Everyone from Apple, Stand Up.”이라며 제작에 참여한 인력들, 그리고 쿠퍼티노에서 일하는 프로젝트 참여인력들에게 박수를 받게 하는 장면이였다.

    그랬다.

    결국 사람이다. 개발자던 사용자던…

    팀쿡이 절절히 말하는 Great Update는 나, 너, 우리이다.

    In recent years — and let’s be honest, probably since just after Steve Jobs’ death in 2011 — there has been a sense of hesitation, of standoffishness, and maybe even a little bit of fear in the tone of Apple events. That tone has carried over to the company’s approach to the outside world, and has left a lot of people wondering just whether there’s been a plan at all. You could feel a palpable sense of Apple being closed off, in a huddle, trying to figure out what kind of company it wants to be (and can be) in a post-Jobs world. Because whether you agreed with his style, decisions, or philosophies, it’s impossible to deny that Jobs was the voice of Apple and the holder of the keys to the company roadmap.

    It feels like for several years we’ve been living with an Apple in a period of recovery and rediscovery. Just listen to Tim Cook answer questions on several occasions about future plans and roadmaps — he’s hesitant, speculative. And I don’t believe it was just about secrecy and timing. It was about Apple finding its new voice, waiting to speak with that voice. And the company has a voice again.

    Apple is executing on a plan, and it’s giving it confidence and power.

    But that new voice is also giddy, buoyant. I wouldn’t call Apple’s new stance completely “open,” but it’s an Apple that wants to get its hands a little dirtier. One that wants to build ecosystems, work on the plumbing, and lay the groundwork for partners near and far to do great things with its platforms. An Apple that wants to say “yes” to its users and developers.

    via. Verge

    View all posts in Intangible
    Tagged : , , , , Scroll to Top

    View all posts in Intangible
    Tagged : , , Scroll to Top
    가디언이 보도한 기사이다.

    최근 한 조사에 의하면 웨어러블 기기를 소유한 미국 소비자의 1/3은 6개월 이내에 사용을 포기해 버리고 있다.

    또, 미국 성인의 10% 정도가 FitBit과 같은 피트니스 트래커를 가지고 있지만, 실제 꾸준히 사용하는 사람은 절반 수준이다. 이베이에 가보면 갤럭시 기어 중고를 판다는 사람이 수도 없이 많지만, 잘 팔리지 않고 있다.

    그럼 무엇이 문제인가? Guardian은 한가지가 아닌 여러가지 복합적인 이유를 들었다.

    아직은 웨어러블의 초기 단계라, 기기가 너무 크거나 못생긴것, 배터리 수명이 너무 짧은 것 등 제품상의 문제도 있고, 소위 ‘킬러 앱’이 없다는 것도 중요한 이슈다.

    전에도 포스팅했지만 개인적으로 생각했던 것들이 데이터로 나타나는 느낌이다.

    웨어러블 기기들이 그저 작아진 스마트폰이라면, 또 그것이 단순히 스마트폰을 주머니에서 꺼내기 귀찮아서 사용하는 거라면…
    또 그것을 위해 몇십만원을 소비해야 하고, 충전해주고, 또 배워야 한다면…

    오히려 비용을 지불하고 더 귀찮아지기를 바라는 것과 같다고 본다.
    (제발 부탁인데 “OK! Google!”같은 걸 좀 빼자.)

    개인적으로 너무나 혐오스러웠던 삼성의 광고를 만들었던 사람들에겐 유용할지도 모르겠지만…

    That observation is strengthened by research from Endeavour Partners in the US, which found that one-third of American consumers who have owned a wearable product stopped using it within six months. What’s more, while one in 10 American adults own some form of activity tracker, half of them no longer use it.

    What does that presage for wearables? It may be that they are presently so primitive that it’s no surprise that people give them up: they’re too big, haven’t discovered the killer app that we want out of them, and have battery life that is too limited.

    Perhaps the arrival of Android Wear will make a difference – and that the incorporation of Google Now, voice search, and the “cards” system that seems to be part of Android Wear will all add up to an experience that delights the second-generation wearables buyers. It remains to be seen, though. There’s a gap between the obvious extra utility that digital music players – or early smartphones – offered, and the very thin reasoning being used to justify a computer on your wrist or waist.

    Overall, something seems to be missing from the usefulness that we’d expected to feel. (And I say that as the owner of a smartwatch; I like the way that the Pebble lets me know when someone’s calling even if I’m away from my phone and, until the software update, also showed me texts – but only texts, not emails or tweets or Facebook updates; my choice now is to have all or nothing of those, so I choose the latter).

    It could be that wearables are poised for a tsunami of success. But those sales notices on the intranet, and those eBay listings, give reason to pause.

    via. Guardian

    View all posts in Intangible
    Tagged : , , Scroll to Top
    2013년 9월 Jony Ive와 Craig Federighi가 함깨 한 인터뷰이다.

    “카메라같은 걸 보면 센서가 작아서 사진이 엉망으로 나오는데도 제조사들은 메가픽셀을 끌어올리는데 집중하고 있다.”

    “우리 가족은 메가픽셀의 숫자가 아니라 좋은 사진을 찍을수 있는가를 더 신경쓴다. ‘어떤 경험이 그들(소비자)에게 가고 있는가?’ 그것이 우리가 폰을 만들면서 하는 결정의 전부이다.스펙시트의 숫자들이 아니다.”

    ” ‘가격, 스크린 사이즈’ 같은, 제품의 능력을 숫자로 말하는 것은 쉽다. 당신은 그 숫자들로 가늠 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더 어려운 방법은 ‘더 나은 제품’을 만드는 것이다. 당신이 그 경험의 가치를 가늠하기 힘든것들 말이다.”

    “이것은 매우 중요하며 우리가 하는 일의 진정성이다. 우리는 당신이 절대 볼 수 없는 안 쪽의 것들에 대해서 고민한다. 왜냐하면 이렇게 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뭔가 새로운것을 만드는 것은 매우 쉬운 일이다. 하지만 내일이면 그것은 더이상 새로운 것이 아니다. 그래서 우리는 ‘더 나은 것’을 만드려고 한다.”

    이것은 비단 모바일이나 프로덕트, 테크놀러지의 문제가 아니다.
    취업경쟁, 사내경쟁등에서 스펙으로 제시되는 숫자들…

    그리고 컨텐츠 제작자들의 입장에서는 클라이언트들이 원하는 숫자나 데이터들을 어떻게 가공하고 보여줄 것 인가의 문제이기도 하다.

    클라이언트가 제시한 데이터, 숫자들에서 핵심을 찾고 그것을 소비자에게 어떻게 ‘더 나은 것’으로 보여 줄 것인가.
    혹은 클라이언트가 제시한 터무니없는 ‘직감’과 ‘욕심’을 덜어내어 그것을 소비자에게 ‘선의’로서 전달 할 것 인가의 문제이기도 하다.

    “Look at the camera space, companies are chasing megapixels but the pictures often look horrible because of their tiny sensors,” says Federighi. “My family cares about taking a good picture, not a megapixel count. We carry that through to all the decisions we make about our phone. What experience is it going to deliver? Not what number will it allow us to put on a spec sheet.”

    “It’s just easier to talk about product attributes that you can measure with a number. Focus on price, screen size, that’s easy. But there’s a more difficult path, and that’s to make better products, ones where maybe you can’t measure their value empirically.

    “This is terribly important and at the heart of what we do. We care about how to design the inside of something you’ll never see, because we think it’s the right thing to do.”

    “It’s very easy to make something that is new, but it won’t be new the day after tomorrow. So we are trying to make things that are better.”

    via. USA Today

    View all posts in Intangible
    Tagged : , , , Scroll to Top